본문 바로가기

나의 관심사

·말아"와 "마라"와 "말라" - 헷갈리는 우리말

http://www.hangeul.or.kr/board/view.php?id=cm02&no=151

"말아"와 "마라"와 "말라"
작성자: 한글학회   등록일: 2009-02-20 15:45:03

    (1)㉠ 거짓말 좀 하자 말아.
        ㉡ 거짓말 좀 하지 .

이 중에서 어느 것이 표준이냐고 묻는 일이 많습니다. 그 물음에 대한 답은 '반말'로부터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반말은 (2)에서 보듯이 종결 어미 '-어/아'로 실현됩니다.

    (2)㉠ 민호야, 밥 먹어.
        ㉡ 꽃병 물 좀 갈아.

반말이란, 형태상으로는 상대(들을이)에 대한 '높임/낮춤'의 뜻을 명확히 드러내지 않는 것인데, 현실적으로는 낮춤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2)에 비추어 보면 '말-'의 원래 반말 형태는 '말-아'입니다. 그런데 이 어형은 독특하게도 ('갈-아, 날-아' 따위가 '가, 나'로 줄어드는 일은 없는 데 비하여) '마'로 줄어지기도 합니다. 현재 이 준말도 표준으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1)의 ㉠, ㉡은 다 같이 표준입니다. 그리고 '먹어-요, 갈아-요'와 같이 높임 토씨 '-요'가 붙은 어형도 '말아-요, 마-요' 양쪽이 모두 쓰입니다. '말아, 마' 중에서는 '마'가 더 많이 쓰이며, '말아-요, 마-요' 중에서는 '말아-요'가 더 많이 쓰이는 듯합니다.


<'말아'와 '마라'>

  그런데 문제는 '말아'와 발음이 같은 '마라'로 표기하는 어형이 또 있다는 것입니다.
  전형적인 낮춤은 '먹-어라, 갈-아라'에서 보듯이 종결 어미 '-어라/아라'로 나타납니다. '말-'의 그것은 '말-아라'인데, (1)에서 본 반말의 경우와 같이, 준말 '마-라'로도 쓰입니다. 곧, '말아라'와 '마라'의 관계는 '말아'와 '마'의 관계와 똑같습니다. 다음 (3)이 그러한 사실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3)㉠ 거짓말 좀 하지 말아라.
        ㉡ 거짓말 좀 하지 마라.

  여기서'말아라'와 '말아', '마라'와 '마'는 각각 쉬이 변별할 수 있을 줄 압니다. 문제는 발음이 비슷한 '말아'와 '마라'를 어떻게 구별할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발음이 똑같지는 않습니다. 표준 발음에서는 '말아'에 비하여 '마라'는 좀더 길게 발음됩니다. [마]가 좀더 길게 발음되지요.) 변별의 요체는 '말아'는 해체('-어/아'체) 대화에 쓰는 형식이며, '마라'는 해라체('-어라/아라'체) 대화에 쓰는 형식이라는 점입니다. 그러니 문제의 대화나 글 속에서 다른 서술어의 활용형을 '먹어, 읽어, 잡아, 앉아'라고 하는 맥락이면 '말아(→마)'라 하고, '먹어라, 읽어라, 잡아라, 앉아라'라고 하는 맥락이면 '(말아라→)마라'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마라'와 '말라'>

  '말아, 마라' 들과는 또 다른 '말라'가 있습니다. 이것은 어떤 자리에 써야 할까요? 이것이 쓰이는 경우는 대체로 두 가지입니다.
  첫째, '말라'는 간접 인용 짜임새에서 '말아/마, 말아라/마라'를 비롯하여 모든 명령형의 중화 형태로 쓰입니다.

    (4)㉠ 동생이 "형, 거짓말 좀 하지 말아." 하고 말했다.
        ㉡ 동생이 "형, 거짓말 좀 하지 ." 하고 말했다.
    (5)㉠ 어머니가 "거짓말 좀 하지 말아라." 하고 타일렀다.
        ㉡ 어머니가 "거짓말 좀 하지 마라." 하고 타일렀다.
    (6) 장인이 사위에게 "여보게, 거짓말 좀 하지 말게." 하고 말했다.
    (7) 손님이 주인에게 "거짓말 좀 하지 마십시오." 하고 말했다.

위를 각각 간접 인용으로 바꾸면, 다음에서 보듯이, 인용된 마디의 서술어가 모두 '말라'로 중화됩니다. 높임의 구분이 없어져 버리지요.

    (4)'㉠ 동생이 형에게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했다.
         ㉡ 동생이 형에게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했다.
    (5)'㉠ 어머니가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타일렀다.
         ㉡ 어머니가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타일렀다.
    (6)' 장인이 사위에게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했다.
    (7)' 손님이 주인에게 거짓말 좀 하지 말라고 했다.

  둘째, '말라'는 '말아라/마라'를 예스럽게 나타내는 데에 쓰입니다. 다음과 같은 격문에서 그것을 볼 수 있습니다.

    (8)㉠ 일하지 않는 사람은 먹지도 말라!
        ㉡ 더러운 곳에는 가지도 말고 해로운 말은 듣지도 말라.

                                                                    - 리 의도 교수의 "이야기 한글 맞춤법"(2004, 석필).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