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관심사

우리 동네에 고인돌이 있다!

http://igoindol.net/bbs/zboard.php?id=mon&no=71

주말에 한번 가봐야지.


서울에는 약30-40기의 고인돌이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러나 고인돌사랑회의 조사결과 현재는 다 멸실되고 고덕동고인돌(2기),자곡동고인돌, 고척동고인돌, 암사동추정고인돌등 5기정도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달의 고인돌 2009.10~12월( 서울 고덕동 고인돌 )

서울에는 약30-40기의 고인돌이 존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그러나 고인돌사랑회의 조사결과 현재는 다 멸실되고 고덕동고인돌(2기),자곡동고인돌, 고척동고인돌, 암사동추정고인돌등 5기정도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특히 원지동고인돌은 16기가 1984년 이형구박사에 의해 발견되었으나 1기도 남지 않고 서초구청에서 세운 표석만 남아 있는 실정이다.
최근, 고인돌사랑회의 조사(2009.8.30)에서 암사동추정고인돌이 그대로 소재하고 있는 것은 그나마 다행한 일이라 할수 있다.
고덕동고인돌은 강동구 고덕동산7-9번지에 1호가,산94-1번지에 2호가 있는데 2003년 세종대박물관에 의해 조사되었다.
고인돌이 위치해 있는 능선은 서쪽으로 암사동정수장이 연결되어 있는데 암사동추정고인돌이 정수장에서 물리적인 힘에 밀려 나온 것으로 본다면 고덕동고인돌과 암사동고인돌의 연관성이 주목된다 하겠다.
주변의 지세를 보면 고덕현대아파트에서 가재골로 넘어가는 서쪽언덕에 해당되며 북쪽능선으로는 양천허씨묘역이 있는데 고인돌은 해발 84.5m 응봉(고덕산)의 동쪽능선 끝자락에 자리잡고 있는셈이며 1호고인돌이 위치한 지점의 남쪽과 북쪽 밭 일대에서 삼국시대-조선시대에 걸치는 유물이 채집되고 남쪽일대는 1962년에 발견한 청동기시대 유물이 채집된 장소로 이 주변은 청동기시대부터 줄곧 사람들의 생활터전이었던 곳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1호고인돌은 양천허씨묘역에서 남동쪽으로 20m 가까운 거리에 있다.
덮개돌만 지표면에 드러나 있고 일부분은 땅속에 묻혀 있는데 지표면에 드러나 있는 평면형태는 방형이고 가장자리 쪽은 손질한 흔적이 관찰된다.
그리고 덮개돌의 윗면에는 3-4군데의 구멍이 관찰되는데 지름이 3-5cm로 이는 돌을 잘라낼때의 나무쐐기자국 흔적으로 보여진다.
덮개돌의 크기는 가로 122cm, 세로 115cm,두께 30cm 정도이며 암질은 화강편마암으로 군사참호시설을 설치하면서 원래의 자리에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2호고인돌은 1호고인돌의 남동쪽 경사면에 위치해 있는데 등산로 입구에 자리잡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지나다녀서 훼손의 우려가 있다.
이 고인돌은 능선경사면에 일부가 묻혀있는 상태인데 1호와 마찬가지로 하부구조를 알수가 없다.
지표에 드러나 있는 덮개돌의 형태는 장방형(長方形)이고 가장자리쪽은 1호에 비해 둥글게 손질되었다.덮개돌 윗면에는 성혈이 8군데 보이는데 성혈의 지름이 좁고 깊이는 다소 깊은 것도 있는데 이는 성혈이, 덮개돌이 경사면에 옮겨진 후에 형성된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한다.
덮개돌의 크기는 가로220cm, 세로 140cm,두께 20-30cm 이며 암질은 화강편마암으로 이 고인돌도 원래의 위치에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고인돌사랑회는 등산로 입구에 있어 훼손이 우려되는 고덕동고인돌을 비롯하여 상당히 큰 성혈을 보유하고 있으나 방치되고 있는 자곡동고인돌에 보호시설물을 설치해줄 것과, 고인돌사랑회가 제51차 답사때 소재를 확인한 암사동추정고인돌에 대한 정밀조사를 시행해줄 것을 서울시와 강동구청및 강남구청에 건의서를 제출하기로 하였다.


(제50회 [고인돌사랑회] 정기답사)



1) 2호 고인돌은 등산로 입구에 있어 훼손이 우려된다.


2) 고인돌사랑회의 2호 고인돌 조사


3) 1호 고인돌의 나무쐐기자국


4) 1호 고인돌의 설명